슈퍼로봇대전을 만든 남자들의 대담 슈퍼로봇대전 관련



슈퍼로봇대전 20주년 기념 이벤트 강철의 혼 축제에서 방문자에게 나눠준 북클릿에 있었던
슈로대의 프로듀서 '테라다 타카노부'와 '짓파히토카라게'의 대담이 담긴 '슈로대를 만든 남자들' 이란 코너의 요약 정리입니다.



슈퍼로봇대전이란 타이틀은 짓파가 20년 전 당시 20대일 때 회고적인 느낌이 들게 생각해낸 것.
짓파는 네이밍 센스가 좋지 못해서 제2차의 원래 제목은 '돌아온 슈퍼로봇대전', F는 '잘 가라 슈퍼로봇대전' 이란 타이틀로 하려고 했었다.



슈로대라는 게임 장르에 대해서는 원래 던전 타입 RPG로 하려고 했으나 (참고로 정신 커맨드는 RPG의 마법 같은 개념으로 고안) 제작사와 회의하다 시뮬레이션 RPG로 노선 변경. 이에 따라 (먼저 기획이 있었던 배틀 대 스모 등 콤파치 시리즈의 작품에 채용된) 거대 로봇이 등신대 인간 히어로와 같이 싸우는 것에 위화감을 느끼고 있던 짓파 씨가 "애니의 로봇" 만 내자고 제안. 슈로대가 탄생되었다. 하지만 당시엔 반프레스토의 게임 중에서도 이색적이라 20년 동안 계속될 줄은 상상을 못했다.



짓파히토카라게 씨는 정체 불명인 걸로 유명. (주: 짓파도 닉네임) 테라다 P도 입사 당시 짓파 씨가 자기 소개를 안 해서 누가 짓파인지 알 수가 없었다. 대체 어떤 사람이냐고 테라다가 물어보고 다녔을 정도. 짓파 씨는 이걸 이용해 짓파를 세습하는 이름으로 물려주려고 구상하기도 했다.



테라다 P가 짓파를 만났을 때의 첫인상은 "도통 의욕이 없어보이는 사람" 그리고 그게 정답이었다.

에피소드

1. 신인으로서 짓파에게 가르침을 달라고 했던 테라다
테라다: 어떻게 만들면 좋겠습니다.
짓파: 맘대로 해. 자료는 저쪽 쯤에 있으니까 저거 보고

2. 테라다를 2대째 PD로 할까 말까 정하는 상관의 회화
상관: 테라다한테 시켜보려고 하는데 어때?
짓파: 잘 하지 않을까요~

테라다: 아 제가 말은 이렇게 했는데 실제론 굉장히 좋은 사람이예요.
짓파: 야!! 변호가 안 되잖아!! (웃음)




모리즈미가 소이치로가 학생 때 굉장히 두꺼운 분량의 기획서를 손글씨로 써서 제출.
짓파는 그 분량을 보고 내용도 제대로 읽지 않고 "그 열의를 높이 평가하겠다" 라고 하고 반프레스토 인사부에 전달.
반프레스토 인사부에서 "짓파 씨가 마음에 든 학생이 있는 것 같다." 라고 해서 모리즈미 채용결정.



테라다는 일을 벌리는 타입. 짓파는 정리하는 타입.
짓파도 테라다 뒷처리 해주는 거에 질린 것 같다.

짓파: HP와 장갑은 그냥 개조하지 않아도 좋아. 넌 좀 운동성을 올려서 위기를 회피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라 좀.

테라다는 광고탑으로서 밖으로 나가고. 짓파는 앞으로도 뒤에서 열심히 하겠다고 결의.



사실 짓파 씨는 이 대담에서 "아직 학생이었던 테라다 P가 보낸 굉장한 기획서를 보고 슈로대를 만들었다" 라는 감동적인 구라를 섞어 넣어서 제작 현장에서 도망치려고 했으나 테라다가 설득해서 실패. 개발 현장에 돌아와서 결국 현재에 이른다.



두 사람의 닮은 점. 두 사람 모두 원래는 반다이에서 프라모델을 만드는 게 꿈이었으나 게임에 흥미가 있다면 반프레스토로 가보라는 소개를 받고 채용된 점.



슈로대 초기의 비화

1. 자료가 없어서 고생했다. 지방에 사는 친구에게 원작을 녹화한 비디오를 빌리기도 했다. 지금은 어지간한 로봇애니는 DVD 박스가 있어서 그걸 보면 편리하다.
2. 인터넷이 없었던 시절이라 편지가 잔뜩 왔다. 그 중에서는 100페이지 이상의 기획서등 초 대작도 있었다.



슈로대를 20년간 계속 만들라는 발언을 반프레스토 초대 회장 스기우라 유키마사 씨가 했었다.
"20년을 계속하면 문화가 된다. 아버지와 아들이 같이 즐길 수 있게 된다. 그러한 거대한 흐름을 만들 수 있게 이 시리즈를 20년 동안 계속해라" 이 말을 듣고 "어떻게든 유지해나가는 것이 힘이 된다" 라는 말을 염두에 두게 되었다는 테라다.

20년을 계속 해나가기 위해 서비스를 잊지 않으려고 한다는 테라다.
다음엔 어떤 로봇이 나올까 궁금하게 만들지 않으면 계속되지 않기 때문에.
그리고 슈로대로 안 원작을 직접 보거나 완구에도 흥미를 가져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로봇 애니에 은혜를 갚을 수 있으면 좋겠다.



테라다: 그러고보니 짓파 씨는 슈로대에 아직 안 나온 어느 로봇을 좋아하는데 기획 회의에서는 그거 참전시키잔 얘기를 안 하는군요.



두 사람이 생각하는 슈로대의 테마는
짓파: 로봇 애니의 멋짐, 그 이미지를 중요시하고 싶다.
테라다: 로봇 애니라는 문화를 슈로대라는 게임으로 후세에 전하고 싶다.

또 두 사람 공통의 방향성은 폭 넓은 작품으로 있고 싶다는 것. 로봇이라는 공통점으로 여러 세대가 같이 불타는 것을 만들고 싶다는 것. 앞서 말한 로봇 애니 문화라는 것을 만들고 싶다.



테라다: 그리고 여러가지로 힘든 문제가 있지만 세계 진출도 고려하고 있다. 물론 코어한 층을 노리면서 고집을 가지고 슈로대를 만들고 싶다.





북클릿에 소개된 '슈로대 스텝들이 타고 싶은 로봇' 랭킹.

1위: 사이바스터
2위: 스코프독




후기

짓파 이 사람 진짜로 일하는 직원이었구나....



핑백

  • 빌트군의 빌트라테이션 : 테라다와 모리즈미의 슈로대 개발 비화 2017-06-05 08:22:52 #

    ... 남아서 채용이 됐다는 얘기가 있어요. 모리즈미 : 사실 테라다가 제 교육담당으로 임명이 됐는데 윙키 소프트로 맨날 출장가서 다른 선배들이 알려줬습니다. 테라다 : 짓빠라는 분도 제 교육 담당이었는데 그분도 저한테 아무것도 안 알려줬어요. 전 그걸 계승했을 뿐입니다. 모리즈미 : 제가 제일 처음 만든 게 오 나의 여신님 게임이었습 ... more

  • 빌트군의 빌트라테이션 : 테라다와 모리즈미의 슈로대 개발 비화 2 2017-06-05 08:24:01 #

    ... 빨리 쓰는 사람이 없으니까 세세한 시나리오는 맡겨봤죠. (주: 나구라 마사히로 = 슈로대 Z시리즈, 슈로대 V 시나리오 담당) 일단 자붕글을 내자는 얘기가 나와서 짓빠 씨가 자붕글은 언젠가 반드시 내자고 했었고. 그분은 자붕글을 슈로대에 내는 게 염원이었기 때문에. 그리고 턴에이랑 건담 X도 내자고 얘기가 나왔는데 다 미래세계 ... more

덧글

  • 수염 2012/03/22 23:39 # 답글

    슈로대에 아직 안 나왔는데 참전 시키자는 얘기도 안 꺼내다니
    어찌보면 대단한 사람이군요(...)
  • 빌트군 2012/03/22 23:40 #

    의욕이 없는 사람이니까...
  • DosKeryos 2012/03/22 23:42 # 답글

    환상종
  • g 2012/03/22 23:44 # 삭제 답글

    잣파 이 사람은 그냥 니트일지도(......)
  • S.A.M 2012/03/22 23:45 # 삭제 답글

    실존하는지도 몰랐는데 갑자기 등장해주는군요. 그나저나 입사지원자가 제출한 플롯을 안읽고 채용했다니...
  • 무명병사 2012/03/22 23:52 # 답글

    어찌보면 감동적이지만, 도중에 사기를 치고 도망가려다가 발목이 붙잡혔다니;;
  • 빌트군 2012/03/23 00:00 #

    정말 의욕없는 사람
  • 에코노미 2012/03/23 00:02 # 답글

    끝까지 변호가 안되는군요 저 사람(...)
  • 크레멘테 2012/03/23 00:09 # 답글

    그래도 사람은 괜찮은 모양이네요. 여러 의미로..
    그러지 않고서야
  • JP 2012/03/23 00:32 # 삭제 답글

    어쩐지 의욕이 없어 보이는 사람인데 그렇게 대충 기용하거나
    방치한 인재들이 대박을 내는 걸 보면 비범한듯...

    스코프독은 확실히 조작부터 쉬워보이니까 누구나 타고 싶겠죠ㅋ
  • 빌트군 2012/03/23 08:50 #

    그러나 총알이 조종석까지 휭휭
  • OandR 2012/03/23 03:16 # 답글

    ....얼마나 의욕이 없으면 저런 상황이... 랄까 결국 변호를 할수 없는 듯한 사람... //원삼장
  • 흩어지는달 2012/03/23 08:05 # 삭제 답글

    짓파씨가 환상종이 아니었다니.....
  • 알카 2012/03/23 08:17 # 답글

    UMA가 실존한다고 확인되는 기분
  • kain 2012/03/23 09:46 # 삭제 답글

    잘읽었습니다. 번역 감사합니다. 짓파씨 얼굴이 보고싶어지네요..
  • 미스트씨 2012/03/23 09:59 # 삭제 답글

    잣파씨 요정이 아니셨군요
  • shadow-x 2012/03/23 10:34 # 삭제 답글

    생각보다 재밌는 내용이 없네요...
  • 풍신 2012/03/23 11:49 # 답글

    의외, 겉으론 의욕도 없고 아무 생각 없이 살면서, 챙길 것은 확실히 챙기는 유능한 사람 같은 느낌이 들기도...

    역시 사이버스타로군요. 그나저나 스코프 독이라니, 자살 지망?
  • S.R.M 2012/03/23 13:27 # 삭제 답글

    볼기회가 드문 짓파씨 대담의 흥미로운 내용을 번역해주서셔 감사합니다.
  • 빨간구두 2012/03/23 14:51 # 답글

    직원들중에 최악의 놈자에 가담하고픈 인간이 저렇게 많다고?!
    어차피 평소 격무에 시달려 반쯤 죽어있기 때문인가...
  • 오메가7 2012/03/23 16:32 # 삭제 답글

    사이버스타는 여자와 정령에게 인기 많아야 되고 스코프독은 이능생존체가 아니라면 OTL
댓글 입력 영역